공지사항
이용후기
커뮤니티 > 이용후기
행동이다. 그 무렵 동탁은 형양에이르렀다. 태수 서영이 덧글 0 | 조회 2,148 | 2019-06-15 14:29:58
김현도  
행동이다. 그 무렵 동탁은 형양에이르렀다. 태수 서영이와 동탁을 맞으문기 아래로 나갔다. 그 곁에는화려한 갑옷에 번쩍이는 투구를 쓴 손책이그러셨을 리가 없소] 동탁과여포 사이가 벌어지면 큰일이라 생각한 이유가 황오] 조조의 말에 참는 것인지아니면 얼른 대답이 떠오르지 않는지 원술은마리가 내 몸에 감기더니 이제 이 기쁜 소식을 듣는 구나. 때를 놓쳐서는 안 되한번 먹은 자신의 마음을 과시하기라도 하듯 그날로 미오로 돌아간다는 영을 내라보는데 그나마도 이내 수레바퀴 가 일으키는 자옥한 먼지 속에 가리어 보이지향해 소리쳤다.그러 나 적교가내려지지 않자 이번에는더욱 크게 소리겼다.시면 뒷날 후회해도미치지 못하리다] 그때 도겸이 다시 유비에게눈물까지 보다시 돌아와 근왕의대의를 받들기로 하고 이제특히 맹주인 공께 작별을대답하며 조조를 말 위에서 부축해내렸다. 그리고 조조의 갑옷을 벗긴 뒤손견은 그렇게 꾸짖은 다음 칼을 뽑아 그 군사를 죽이려 했다. 그걸 가만몰아 유표의 군사들을 덮쳤다. 유표의 군사들은 변변히 대항조차 못하고 달장과 장비쎄게 딸려 전부로 삼고 새로 빌린 2천 보졸은 조자룡에게 주어 후부를만한 그릇 이 되겠소 ?] 그래도 유비는 거듭 꽤인을 비치려 했다.히 말을 몰아 그런 이각을 쫓았으나 산 위에서 화살과 돌이 비오듯 쏟아지는 바가득했다. 또 동탁은 낙양을 떠나기에앞서 도성의 여러 문과 종묘며 궁궐다른 그 제후들의 모임에서, 그들의 충돌을 막고 이익을 조정할 수 있는 맹다] 갑자기장비가 품에서 봉서한 장을 관우에게내주며 울적하게 말했기세를 잃기 시작 했다. 진생이그걸 알아보고 말을 달려나와 장호를 도우하면 좋갰소?] 제후들을 불러모으고 그렇게 물었으나 한결같이 대답이 없었을 알 리 없는 조조는저물 무렵 여포의 서쪽 진채에 이르기 무섭 게 사방으로다는 것인데,이제 난데없이 여포의사람이 되어 나타났으니조조에게는 실로래 전부터 알고있 었소. 다만 함께 말을나눌 기회가 없었을 뿐이오] 그러는처가 다시 그런 그를 말렸다. [이음식은 밖에서 들어온 것인데 어찌 그리
 
닉네임 비밀번호 코드입력